Please Take Care of My Refrigerator

"냉장고를 부탁해" 어플리케이션

“Please take care of my refrigerator” is an application that takes care of refrigerator and helps with cooking by providing personalized recipes.

“냉장고를 부탁해”는 개인을 위한 냉장고 속 식재료를 활용한 레시피 추천 및 식재료 관리 어플리케이션이다.

Date: 06/10/2016
Services: planning, ux/ui design
WITH: Mongtle
. self-initiated project

“지금 냉장고에 있는 걸로 해먹을 요리가 없을까”
“What can I cook with these?”

냉장고 앞에 서서 하는 말 What you say in front of the refrigerator

“아, 이거 또 유통기한 지났네. 먹어도 괜찮으려나”
“Oh, it’s expired… Can I eat this?”

유통기한 지난 음식을 보며 하는 말 What you say when you find something in back

“밥은 잘 먹고 다니냐”
“Have you eaten well?``

아빠로부터 듣는 말 What your dad says

“맨날 밖에서 사먹지 말고 집에서 해먹어.”
“Why don’t you cook for yourself instead of eating out every time?”

엄마로부터 듣는 말 What your mom says

Process

처음엔 생활에서 우리가 겪는 불편함을 생각했다. 그리고 1인 가구의 문화 트렌드와 ‘먹방’, 요리 관련 프로그램의 높은 인기에 주목하였다. 특히, 혼자 살면서도 건강하게 끼니를 챙겨먹고자 하는 움직임을 떠올렸다. 편의점 도시락을 비롯해 수많은 간편식이 쏟아져 나오지만, 즉석식품 보다는 식사 다운 식사를 하는 건강한 라이프를 지향하고자 했다.

요리 레시피를 제공하는 어플리케이션은 시장에 여럿 존재하나, 다양한 기능을 통합적으로 제공하는 어플리케이션은 없었다. “냉장고를 부탁해”는 사용자 데이터를 기반으로 제공되는 추천 레시피 기능과 Amazon Dash와 같은 자동주문 기능이 모두 더해져 1인 가구의 식생활 전반을 책임지는 역할을 한다.

First, we thought about changing cultural trends, particularly the rising number of single-member households as younger generations are delaying marriage and living alone longer. In our busy daily lives, we easily forget how important what we eat is and usually just grab some instant food.

However, cooking shows and mukbangs (eating shows) are very popular, and food culture bubbles up in many other areas like cookbooks, culinary courses and the blogosphere. People are starting to care more about making their lives better and their food. This application focuses on this movement to eat healthy and make delicious food at home, even alone while cutting the inconveniences that often bother people in these situations.

There’s a bunch of recipe apps, but none of them provides support for the entire cooking process. “Please take care of my refrigerator” integrates how to check expiration dates, get recommendations based on personal data, and quickly order products with a one-click order shortcut. It also allows users to manage leftovers in their refrigerator and cook with personalized recipes.

Main Functions

주 기능은 세 가지로 나눌 수 있는데, 먼저 가지고 있는 식재료의 유통기한을 관리해주는 것, 둘째로 가지고 있는 식재료를 활용한 레시피 추천, 마지막은 자동 주문을 통한 장보기이다.

식재료 유통기한 관리

사진 인식 기술과 바코드로 미리 입력된 식재료의 데이터를 바탕으로 유통기한을 관리할 수 있다.

식재료 활용 레시피 추천

미리 등록된 내 냉장고 속 식재료를 바탕으로 레시피 DB 중 갖고 있는 식재료로 가능한 요리 레시피를 우선적으로 추천

간편 주문을 통한 장보기

신선 물류 시스템을 바탕으로 빠른 배송을 제공 받을 수 있다. 내 냉장고 속 유통기한이 다 되어 가는 재료를 미리 알림받아 버튼하나로 바로 주문할 수 있다. 특히 자주 먹는 식재료의 경우 유용하다.

There are three primary functions. The first is managing food ingredients and checking expiration dates using photo recognition technology and pre-filled data. The second is the recipe recommendation that provides personalized recipes based on the ingredients a user already has. And the third is quick and easy shopping. On the main page, with just one click, ingredients can be ordered. Users can also saved recipes to check with ingredients they have and which they don’t based on the recipes they’d like to make.

SUMMARY

냉장고 관리도 도와주고 요리하는 즐거움과 집밥의 가치를 선사하는 어플리케이션. “냉장고를 부탁해”를 통하여 유저는 다양한 메뉴, 매일 다른 레시피로 균형잡인 영양 섭취를 할 수 있으며, 가지고 있는 식재료를 바탕으로 레시피를 제공하기에 효율적 소비를 할 수 있다. 특히 여유가 없는 직장인의 경우 간편한 구매 연동 기능을 통해 시간까지 절약할 수 있다. 이를 통해 보다 여유있고 건강한 삶에 한 발 더 가까워 질 수 있다.

“Please take care of my refrigerator” gives users the ability to cook their own healthy homemade meals instead of fast food. Through this application, users can find many different well-balanced dishes every day and save their time and money as well. It helps users reach their goal of being healthy.